자영업자, 빚내 버텼다 > - 온라인마케팅ㆍ서비스경영ㆍ소상공인

본문 바로가기

- 온라인마케팅ㆍ서비스경영ㆍ소상공인

자영업자, 빚내 버텼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3-07 09:52 조회918회 댓글0건

본문

 

지난해 4분기 자영업자들이 몰린 서비스업에서 대출이 역대 최대폭으로 늘어났다. 내수 부진에 업황이 나빠지자 영세 도·소매업체들이 대출로 버틴 결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34일 발표한 ‘2019 4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서비스업 대출 잔액은 7419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227000억원(9.6%) 늘었다. 증가 규모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이후 가장 컸다. 증가율도 2009 1분기(11.1%) 이후 가장 높았다.

 

산업 대출이란 자영업자, 기업, 공공기관, 정부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서비스업에는 음식·숙박업,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이 많은 만큼 업황이 나빠지자 이들이 빚을 내 영업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입장벽이 낮은 이들 업종에 뛰어든 이들이 많아진 점도 영향을 줬다. 작년 4분기에 도소매·음식·숙박업종에서 새로 생긴 법인 수는 6738개로 3분기(6172)보다 컸다.

 

서비스업 대출을 은행 업권별로 보면 예금은행에서 나간 대출은 127000억원 늘었고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대출은 10조원 불어났다. 2 금융권에서 빚을 진 자영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들의 대출이 부실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한은은 지난해 12월 말 금융안정보고서를 통해 “전체 자영업자 대출 건전성은 대체로 양호하나 저소득 자영업자의 경우 업황부진을 견뎌낼 여력이 부족해 경기둔화 시 대출 건전성이 빠르게 나빠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제조업 대출은 기업들이 연말 재무비율 관리에 들어간 탓에 1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치면서 대출 잔액은 3571000억원을 나타냈다. 인건비, 자료비 등 사업장을 운영하는 데 쓰이는 운전자금 대출이 4분기에 11000억원 감소했지만 설비투자와 관련이 높은 시설자금 대출은 12000억원 늘어났다. 건설업 대출 잔액은 1000억원 줄어든 427000억원이었다.

 

제조업, 서비스업, 건설업, 기타 업종을 모두 합친 전 산업 대출잔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12078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41000억원 불어났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7.7%로 서비스업 대출이 급증한 2009 2분기 9.6% 이후 가장 높았다 (경남신문, 2020. 3. 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재단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재)한국디지털융합진흥원 ㅣ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2길 21-9 (방이2동) 2층 (우) 05547

TEL : 070-4912-0047 | FAX : 02-521-8730 | 이서진 과장 010-3793-0237 | E-mail : goldfield2@naver.com

Copyright © KI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