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지난주 매출, 작년의 71%-“폐업하거나 집 팔아 버틸수밖에” > - 온라인마케팅ㆍ서비스경영ㆍ소상공인

본문 바로가기

- 온라인마케팅ㆍ서비스경영ㆍ소상공인

소상공인 지난주 매출, 작년의 71%-“폐업하거나 집 팔아 버틸수밖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2-18 15:19 조회700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19가 확산되며 매출 감소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이 그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16일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713) 전국 소상공인 매출지수는 0.71로 올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100만 원을 벌었다면 올해 71만 원을 벌었다는 뜻으로, 지난달 일부 업종 영업 금지 및 제한 조치가 내려진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이맘때에는 하루에만 100만 원을 벌었는데….”

서울 마포구에서 5년째 수제 맥줏집을 운영하는 이모 씨(34)는 지난달 24일 이후 사실상개점휴업상태다. 저녁 식사 후 2차로 찾는 손님이 대부분이었는데 요새는 오후 9시부터 매장 영업을 못 한다. 최근 3주간 누적 매출은 100만 원을 겨우 넘겼다. 직원들에게 휴가를 주며 인건비를 줄였지만 임대료와 관리비 등 월 500만 원에 달하는 고정비를 내기에 한참 부족하다. 그는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숨이 턱밑까지 찬 것처럼 체력이 바닥났다내년 봄엔 장사를 접고 (배달을 위해) 오토바이를 타야 할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소상공인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이달 8일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등의 영업이 금지됐고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로 영업이 제한된 데에 따른 것이다. 이미 누적된 매출 피해로 버틸 체력이 소진된 소상공인들이 대거 폐업으로 내몰리지 않게 정부의 집중 지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16
일 국내 66만 명의 소상공인 매출 데이터를 보유한한국신용데이터가 집계한 전국 소상공인 매출지수는 이달 둘째 주(713) 0.71로 올 들어 가장 낮다. 이는 올해 매출을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로 나눈 값으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1%로 줄었다는 뜻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올해 1 20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8, 9 2차 대유행 때 매출지수는 0.75로 지금보다 높았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 대유행 때마다 집합금지가 내려진 헬스장, 수영장 등스포츠·레저업매출지수(0.53) 9개 업종 중 가장 낮았다. 영업 제한으로 연말 모임 등 대목을 놓친 음식점(0.55)의 피해가 그 다음으로 컸다.

연초부터 매출 피해를 감내한 소상공인들은한계상황에 처했다며 위기감을 호소했다. 서울 종로구와 경기 의정부시에서 코인노래방을 운영하는 경모 씨(55)는 지난달 의정부 가게를 정리했다. 코로나19 대유행 때마다 집합금지로 장사를 거의 못 해서 적자가 워낙 심했다. 집합금지가 풀려 가게 문을 열어도 학교 등교와 군부대 휴가가 제한되며 주 고객인 학생과 군인의 발길이 뚝 끊겼다. 두 가게의 적자를 메우느라 그간 모아둔 4000만 원은 다 써버렸다. 대출금 4000만 원 중 2000만 원도 이미 소진했다. 경 씨는남은 대출금으로도 2개월밖에 못 버틴다폐업하거나 집 팔아야 할 판이라고 하소연했다.

폐업을 해도 생계가 막막하긴 마찬가지다. 소비가 얼어붙으며 가게들이 기존 직원도 내보내다 보니 아르바이트 자리 구하기가하늘의 별 따기. 저녁 술자리가 줄며 대리운전 기사 자리도 없다고 할 정도다. 올해 7월 맥줏집을 폐업하고 아르바이트를 구하고 있는 강모 씨(34)카페 알바 1명을 뽑는 데 지원자만 100명 넘게 몰렸다소득 없이 얼마나 더 버텨야 할지 가늠이 안 된다고 말했다.

소상공인들 사이에서는이럴 바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3단계로 서둘러 격상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정상 영업이 불가능한 현 상태가 길어지는 것보다 고강도 조치를 취해서라도 단기간에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에서다. 반면 미용실 등 3단계 때부터 영업 제한을 받는 업종은 3단계 격상에 부정적이다.

최근 당정이 추진하는임대료 멈춤법에 대해 소상공인 내부에서는 미묘하게 입장이 갈렸다. 이 법을 발의한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회장으로 활동했던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이날서둘러 통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법정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는 임대료 감면보다는 정부가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이다(동아일보, 2020. 12. 1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재단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재)한국디지털융합진흥원 ㅣ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2길 21-9 (방이2동) 2층 (우) 05547

TEL : 070-4912-0047 | FAX : 02-521-8730 | 이서진 과장 010-3793-0237 | E-mail : goldfield2@naver.com

Copyright © KI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