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ICT)과 바이오를 등에 업고 고급 일자리가 넘치는 아일랜드 > 시사

본문 바로가기

시사

정보통신(ICT)과 바이오를 등에 업고 고급 일자리가 넘치는 아일랜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2-10 20:25 조회1,090회 댓글0건

본문

정보통신(ICT)과 바이오를 등에 업고 고급 일자리가 넘치는 아일랜드


아일랜드는 197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제조업 기반 없이 농업 중심의 낙후된 경제구조로 인해 유럽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어려운 국가 중 하나였다. 더욱이 2010년 유로존 금융위기 여파로 부동산 시장 버블이 꺼지면서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에서 구제금융을 받는 신세였다. 당시 실업률은 사상 최고치인 29%를 돌파했다.


그러나 아일랜드는 불과 10년 전에 국가신용 위기를 겪은 국가라고 믿기지 않게 구제금융을 조기 졸업했고 지금은 일자리를 확대해 고급일자리가 넘쳐나는 기적을 이루었다.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정부는 기업을 상대로 유럽 내 최고의 기업친화적인 비즈니스 환경 구축과 함께 적극적인 대외 개방과 투자 유치, 산업 경쟁력 강화라는 정공법을 택했고 국민은 긴축재정의 고통을 감내했기 때문이다.


아일랜드 정부는 1973년 유럽경제공동체(EEC) 가입을 계기로 개방과 외자 유치로 낙후한 산업을 지식(Knowledge) 기반 경제로 바꾸기 위해 획기적인 기업 환경 개선 조치를 했다. 정부는 정보통신(ICT)•바이오 같은 지식 기반 산업의 미래 인재를 키우기 위해 대학과 연구기관에 적극 투자했다. 정부가 전문인력 양성소인 ‘국립바이오공정 교육연구소(NIBRT)’를 설립해 매년 최고 제약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또한 1980년대 50%에 달하던 법인세율을 1995~2003년 단계적으로 12.5%까지 인하했다. 또한 외투 기업도 자국 기업처럼 규제 문제를 해결해 주었다.


낮은 법인세와 규제 혁파, 인재 양성, 유연한 노동시장이라는 비즈니스 환경의 선순환구조를 구축하자 외국 기업들이 아일랜드에 몰려들었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 일본 다케다제약 등 세계적 ICT 기업과 바이오 기업들이 투자해 고급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외투 기업은 “정부가 기업과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기 때문에 우리도 마음껏 투자할 수 있었다”고 한다. 또한 지역•산업별로 거대한 클러스터를 형성하면서 기존 기업의 후속 투자는 물론 신규 기업 유치에도 유리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문명사적 큰 흐름도 아일랜드에 호재가 됐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는 ICT와 바이오 신약 등 혁신 산업에서 다양한 ‘융합 인재’ 수요를 만들고 있다. ICT 기업이 필요로 하는 컴퓨터공학 인재가 바이오 신약 사업에서는 ‘코보틱스’ 수요와 결합하고 있다. 코보틱스 기술은 민감한 기계 작동과 인간의 작업을 최적화해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기술을 뜻한다.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 전 시뮬레이션 등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수많은 제약사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하고 있다. 여기에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는 해외 인재를 찾아다니는 글로벌 정보통신(ICT) 기업들이 유로존 내 유일한 영어 사용국인 아일랜드에 집중투자하고 있다.


이러한 일련의 조치는 청년일자리 창출과 성장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실업률은 경제위기 발발 당시의 5분의 1 수준인 6.7%까지 떨어졌다. 경제성장률 역시 EU 평균을 매년 4~12배까지 뛰어넘고 있다. 2014년 EU 평균 성장률이 1.8%를 기록할 당시 아일랜드 경제성장률은 무려 8.8%에 달했다. 지난해에는 다소 낮아졌지만 7.2%라는 상당한 성장률을 달성했고 올해에도 EU 평균을 크게 웃도는 성장률 5%대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켈트의 호랑이(Celtic Tiger)’라는 명성도 얻었다.


현재 사상 최악의 실업율과 저성장이라는 경제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아일랜드의 사례에서 보듯이 정부는 인력양성, 규제개혁, 노동의 유연성 확보, 기업의 조세부담 완화 등 기업 친화적인 환경을 구축해야 하고 국민은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정책결정자들은 아일랜드 사례를 집중 밴치마킹해서 대안을 찾아야 한다 (한국디지털융합진흥원 석호익 원장 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재단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재)한국디지털융합진흥원 ㅣ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2길 21-9 (방이2동) 2층 (우) 05547

TEL : 070-4912-0047 | FAX : 02-521-8730 | 이서진 과장 010-3793-0237 | E-mail : goldfield2@naver.com

Copyright © KIDICO. All rights reserved.